요타스타

인간의 육체와 정신의 완성

header.png

인류는 오랫동안 지구가 자전과 공전하는 것이 아니라. 태양과 모든 별들이 지구를 중심으로 돈다고 생각하였습니다. 당연한 것이 지구 밖에서 볼 수가 없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2세기 무렵 프롤레마이오스는 하늘에서 움직이는 별들과 태양의 움직임을 관찰하고는 전체의 모든 별과 태양이 지구를 중심으로 공전을 한다고 생각하였습니다.

이것을 지구 중심설 또는 천동설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천동설을 통해 별들의 움직임을 바라볼 때 몇 가지 문제점이 발생하게 되었는데 별의 "연주 시차" 와 금성의 모양 변화가 그것이었습니다.

별의 연주 시차란 지구가 태양을 중심으로 공전 운동을 하기 때문에 별을 바라보았을 때 별의 위치가 상대적으로 바뀌어 보이는 현상을 말하는 것으로, 지구가 천동설에서 이야기 하는 것처럼

가만히 있다면 연주 시차가 나타날리가 없기 때문에 천동설로는 연주 시차를 설명할 수가 없습니다.

또한 금성을 관측하면 달처럼 다양한 모양의 변화가 나타나는데 천동설에 의하면 금성은 초승살 또는 그믐달 모양으로만 보여야 했기 때문에 금성의 위상 변화 역시 천동설로는 설명할 수가 없었습니다.

 

16게기에 이르러 코페르니쿠스가 최초로 지동설을 주장하였으며 갈리레오 길랄레이의 망원경을 통해서 지동설이 입증이 되었으며, 이후에 캐플러와 뉴턴의 학자들이 지동설이 옳다는 것을 증명하였습니다.

천동설에서 지동설로 바뀌는 시간이 무려 1,400여넌이 걸린것입니다.

 

그러나 갈리레오 갈릴레이가 지동설을 주장하는 책을 쓴 이유로 1633년 종교재판을 받고 앞으로 지동설을 주장하지 않을 것을 약속하고 집으로 돌아온 이야기가 전해진 것을 들었을때 우리 인간의 고정관념이 얼마나 무서운가를 실감케합니다.

 

우리 인간은 어떠한 정보를 받아들이고 나면 그 정보로만 모든것을 바라볼려고 하는 관념이 생겨나게 됩니다.

그 정보가 올바른 정보이거나 잘못된 정보이거나 많고 적음에 관계 없이 일단 받아들이고 나면 쉽게 바뀌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시간이라는 것은 우리에게 커다란 힌트를 제공합니다.

잘못된 정보이든 올바는 정보이든 간에 시간은 그 결과를 자신에게 보여주게 됩니다.

 

그렇습니다.

 

아무리 시간이 오래 지나도 변화가 없고 석연함이 남아 있다고 한다면 분명 그것을 잘못된 정보였을 것이고 부족함도 있었을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 인류는 끊임없이 의문점을 제기하고 연구하고 또 연구하여 발전시켜 왔습니다.

아직까지도 천동설을 믿고 있었다면 우리 인류의 현대문명은 지금처럼 발달하지 못하였을 것입니다.

 

그러하다면 요타스타(YOTTASTAR)란 무엇인가?

 

요타(YOTTA)란 1024 으로 세계물리학회에서 가장 큰 수를 일컬어 요타라고 정의한 접두어입니다. STAR는 별입니다.

그래서 요타스트란 무수히 많은 우주의 별, 무수히 많은 인류와 생명들, 비슷하나 똑같은 것이 없는 유일무이한 우주적 존재들을 의미합니다.

내 자신은 우주의 유일무이한 존재로 오직 하나이며, 둘이 될수 없고 얼굴도 체형도 나와 똑 같은 사람은 없으니 생각의 차원도 음식을 먹는 취향이나 기준 그리고 마음도 모두 다르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나에게만 맞는 치유방식이 반드시 필요한 것입니다.

 

요타스타의 자연 치유 방식은 자연(NATURE)속의 치유가 아니라 인간의 육체와 정신의 완성을 모태로한 A SPONTANEOUS CURE 라는 자발적 치유 개념을 도입한 새로운 치유방식입니다.

여러분들은 천동설을 선택하시겠습니까? 아니면 지동설을 선택하시겠습니까?

 

요타스타는 세계 인류의 희망이고 미래입니다.

 

YOTTASTAR LAP